파워볼 유료픽 배포중 무료 가족방 참여 문의

파워볼 유료픽 배포중 무료 가족방 참여 문의

파워볼 가족방

종류[편집]

발행 내용에 따라 종합지, 전문지, 특수지, 기관지(機關紙) 등으로, 발행 간격에 따라 일간지, 격일간지, 주간지, 월간지 등으로(발행간격이 1주일 이상인 경우에는 紙 대신 誌를 쓴다), 발행 시간에 따라 조간(朝刊), 석간(夕刊)으로, 발행

파워볼 유료픽 배포중 무료 가족방 참여 문의

지방지는 전국지에 대한 것으로서 그 배포구역이 한 지방에 국한된 신문이며 기사내용은 주로 그 지방의 뉴스만을 취급한다. 그러나 근래에 이르러서는 도시와 지방간의 문화수준의 평준화 및 중앙지와의 경쟁이라는 면에서 지방지의 보도내용도 지방적 색채를 유지하는 한편 중앙지가 갖는 기사의 광역성(廣域性)과 다양성을 도입하여 세계정세, 중앙정국의 움직임 등은 물론 문예·오락·예술 등에 관한 기사도 다채롭게 싣는 경향이 짙어지고 있다.이 지방지는 그것이 커버하는 지역의 대소에 따라 다시 이를 블록(block)지, 도지(道紙), 로컬(local)지로 나눌 수가 있다. 블록지는 여러 도에 걸친 일정한 지역에 배포되는 신문으로서 지역지(地域紙)라고도 할 수 있다. 이 신문은 전국지에 비하여 발행부수가 적고 지방적 색채가 비교적 강하다는 점을 빼고는 전국지와 크게 다를 것이 없다고 할 것이다. 이에 대해 지방색채가 한층 더 강하고 때로는 그 제호에 어느 도의 이름을 내세우고 있는 것이 도지(道紙)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도지는 전적으로 그 도내에 배포되고 있는 만큼 전국지나 블록지에 비하여 면수(面數)나 광고 게재율이 적다. 기사내용은 전반적으로 지방 뉴스를 많이 싣고는 있지만 규모가 큰 것에는 국제·전국 기사의 비율이 높아지고 규모가 적은 것일수록 지방기사의 비중이 높다. 또 로컬지는 도지보다 한층 더 작은 지방 소도시, 촌락, 대도시의 한 구역 등 비교적 작은 지역에서 발행되는 신문을 가리키는 것으로서 경영상태·발행횟수·독자의 신용도·내용 등에 대단히 큰 격차를 지닌다. 그 대부분은 개인경영 내지는 영세가내수공업 규모에 불과하며 발행부수도 미미한 정도이다.

전국지[편집]

지역지 혹은 지방지에 대한 것으로서 대도시에서 발행되며 국내 전지역을 대상으로 하는 일반 일간신문을 말한다. 전국지는 그 발행부수가 대단히 많고 면수(面數)와 게재 광고량도 지방지에 비하여 상당히 많다. 해외에 특파원을 파견하고 외국통신사와 특약을 맺으며 국내 각지에 취

파워볼 유료픽 배포중 무료 가족방 참여 문의

재망을 펼쳐 두고 국내외 뉴스의 취재에 힘을 기울인다. 또 이들 뉴스는 텔레타이프나 팩시밀리를 통하여서 극히 단시간내에 다른 지방망 또는 필요한 곳으로 보내진다. 이와 같이 전국지는 전국적 시야에 입각한 보도를 행하나 동시에 지방 독자를 위해서 지방뉴스를 싣는 지방판을 두고 있다.우리나라의 경우에는 시설면과 취재면 등에서 전국지와 지방지를 법적으로 엄격히 구분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대개 서울에서 발행되는 중앙지를 전국지라고 지칭하였으나 지방도시에서 발행되고 있는 몇 개의 신문이 전국지로서의 여건을 갖추었기 때문에 전국지의 대열에 참여하고 있다. 이와 같은 현상은 일본의 영향에서 기인된 것이며 일본의 경우에 현저한 것으로서 그들의 5대 전국지라고 말해지는 유수한 일본신문(朝日·每日·日本經濟·産經新聞)들은 현재 동경 이외에 지방 대도시에도 복수(復數)의 발행소를 두고 전국적으로 배포하고 있어서 전국지와 지방지가 병존하고 있는 상태이다. 이와는 극히 대조적으로 미국에는 전국지와 지방지의 구분이 없으나 영국의 경우에 있어서는 국제·전국적 뉴스는 전국지, 지방 뉴스는 지방지라고 하는 양자의 분업관계가 명확하다.

포맷[편집]

근대의 신문[1]은 세 가지 크기 가운데 하나에 속한다:

  • 브로드시트: 600 mm × 380 mm (23½ × 15 인치)
  • 타블로이드: 380 mm × 300 mm (15 × 11¾ 인치)
  • 베를리너: 470 mm × 315 mm (18½ × 12¼ 인치)

    파워볼 유료픽 배포중 무료 가족방 참여 문의

    종류[편집]

    발행 내용에 따라 종합지, 전문지, 특수지, 기관지(機關紙) 등으로, 발행 간격에 따라 일간지, 격일간지, 주간지, 월간지 등으로(발행간격이 1주일 이상인 경우에는 紙 대신 誌를 쓴다), 발행 시간에 따라 조간(朝刊), 석간(夕刊)으로, 발행 범위에 따라 전국지, 지방지 등로 나뉜다.

    지방지[편집]

    지방지는 전국지에 대한 것으로서 그 배포구역이 한 지방에 국한된 신문이며 기사내용은 주로 그 지방의 뉴스만을 취급한다. 그러나 근래에 이르러서는 도시와 지방간의 문화수준의 평준화 및 중앙지와의 경쟁이라는 면에서 지방지의 보도내용도 지방적 색채를 유지하는 한편 중앙지가 갖는 기사의 광역성(廣域性)과 다양성을 도입하여 세계정세, 중앙정국의 움직임 등은 물론 문예·오락·예술 등에 관한 기사도 다채롭게 싣는 경향이 짙어지고 있다.이 지방지는 그것이 커버하는 지역의 대소에 따라 다시 이를 블록(block)지, 도지(道紙), 로컬(local)지로 나눌 수가 있다. 블록지는 여러 도에 걸친 일정한 지역에 배포되는 신문으로서 지역지(地域紙)라고도 할 수 있다. 이 신문은 전국지에 비하여 발행부수가 적고 지방적 색채가 비교적 강하다는 점을 빼고는 전국지와 크게 다를 것이 없다고 할 것이다. 이에 대해 지방색채가 한층 더 강하고 때로는 그 제호에 어느 도의 이름을 내세우고 있는 것이 도지(道紙)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도지는 전적으로 그 도내에 배포되고 있는 만큼 전국지나 블록지에 비하여 면수(面數)나 광고 게재율이 적다. 기사내용은 전반적으로 지방 뉴스를 많이 싣고는 있지만 규모가 큰 것에는 국제·전국 기사의 비율이 높아지고 규모가 적은 것일수록 지방기사의 비중이 높다. 또 로컬지는 도지보다 한층 더 작은 지방 소도시, 촌락, 대도시의 한 구역 등 비교적 작은 지역에서 발행되는 신문을 가리키는 것으로서 경영상태·발행횟수·독자의 신용도·내용 등에 대단히 큰 격차를 지닌다. 그 대부분은 개인경영 내지는 영세가내수공업 규모에 불과하며 발행부수도 미미한 정도이다.

    전국지[편집]

    지역지 혹은 지방지에 대한 것으로서 대도시에서 발행되며 국내 전지역을 대상으로 하는 일반 일간신문을 말한다. 전국지는 그 발행부수가 대단히 많고 면수(面數)와 게재 광고량도 지방지에 비하여 상당히 많다. 해외에 특파원을 파견하고 외국통신사와 특약을 맺으며 국내 각지에 취재망을 펼쳐 두고 국내외 뉴스의 취재에 힘을 기울인다. 또 이들 뉴스는 텔레타이프나 팩시밀리를 통하여서 극히 단시간내에 다른 지방망 또는 필요한 곳으로 보내진다. 이와 같이 전국지는 전국적 시야에 입각한 보도를 행하나 동시에 지방 독자를 위해서 지방뉴스를 싣는 지방판을 두고 있다.우리나라의 경우에는 시설면과 취재면 등에서 전국지와 지방지를 법적으로 엄격히 구분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대개 서울에서 발행되는 중앙지를 전국지라고 지칭하였으나 지방도시에서 발행되고 있는 몇 개의 신문이 전국지로서의 여건을 갖추었기 때문에 전국지의 대열에 참여하고 있다. 이와 같은 현상은 일본의 영향에서 기인된 것이며 일본의 경우에 현저한 것으로서 그들의 5대 전국지라고 말해지는 유수한 일본신문(朝日·每日·日本經濟·産經新聞)들은 현재 동경 이외에 지방 대도시에도 복수(復數)의 발행소를 두고 전국적으로 배포하고 있어서 전국지와 지방지가 병존하고 있는 상태이다. 이와는 극히 대조적으로 미국에는 전국지와 지방지의 구분이 없으나 영국의 경우에 있어서는 국제·전국적 뉴스는 전국지, 지방 뉴스는 지방지라고 하는 양자의 분업관계가 명확하다.

    파워볼 유료픽 배포중 무료 가족방 참여 문의

Post Author: 차대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